HOME > 자연건강 > 건강뉴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공포, 정신건강 관리도 '비상'

박민정 기자 |2020-02-04 1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이미지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미지 네이버 공유하기 이미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스트레스 #심리방역

(사진=클립아트코리아)


국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진자가 늘어나면서 국민들의 불안감도 나날이 커지고 있다.


지나친 걱정으로 인해 유사 증상만으로 자가진단 후 스스로를 격리하거나 감염에 대한 두려움으로 외부와 단절하기까지 한다.


이에 대한신경정신의학회는 성명서를 통해 "불안을 함께 극복하는 심리 방역도 필요하다. 아직 예방백신과 치료제가 확립되지 않은 상황에서 국민이 느끼는 불안은 지극히 정상적인 반응"이라며 정신건강 위기극복 지침을 안내했다.


우선 정부는 믿을 수 있는 정보를 제공하고 국민과 충분히 의사소통하며 신뢰를 통해 위기를 극복할 것을 당부했다.


사회 리더들이 과도하게 안심시키는 등 지나치게 과잉반응하는 것을 삼가고 정직함과 투명함을 유지하는 것이 가장 좋은 정책이 될 것이라 전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과 관련한 '가짜 뉴스' 문제가 심각한데 세계보건기구(WHO)도 전염병과 관련한 확인되지 않은 정보가 범람하면서 오히려 퇴치를 어렵게 만들고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WHO는  바이러스가 퍼지듯 '정보감염증(정보와 감염병 확산을 합친 신조어, infodemic)'이 확산되고 있는 현상을 언급하며 "심각한 수준"이라고 경고했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또 감염병에 대한 스트레스 반응은 정상적인 반응이나 지나친 불안과 감정조절의 어려움이 지속되면 정신의학적 도움을 받는 것도 좋다.


감당하기 어려운 감정은 신뢰할 수 있는 주위 사람들에게 털어놓고 특히 어린이와 청소년에게 특별한 관심을 기울어야 한다.


인터넷상의 정보에 민감한 아이들이 과도한 불안, 두려움이나 스트레스를 경험할 수 있기 때문이다.


만약 주위에 격리대상자가 있다면 본인은 물론 가족들까지도 돌봐야 한다.


격리대상자는 자신의 질병의 경과에 대한 현실적인 불안, 자신으로 인해 격리된 가족이나 지인에 대한 미안함, 격리에 따른 직접적인 고립감 등 다양한 원인에 의해 정신적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또 격리된 환자의 보호자는 격리된 환자에 대한 걱정 및 자신의 감염 가능성에 대한 우려 등 복잡한 감정으로 인해서 고통스러울 수 있다. 


이런 경우에는 당사자 및 가까운 사람과 솔직하게 걱정과 불안, 두려움을 나누는 것이 필요하다.

저작권자 ⓒ건강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작성

당신만 안 본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