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자연건강 > 건강뉴스

세계최고령 일본 다나카 할머니 '117번째 생일상' 게 눈 감추듯

성기노 기자 |2020-01-03 14:22

카카오톡 공유하기 이미지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미지 네이버 공유하기 이미지

작년 9월 '경로의 날'에 선물로 받은 케이크를 앞에 두고 기뻐하는 다나카 가네(田中力子) 할머니. (사진=연합)



세계 최고령자 기네스 기록을 보유한 다나카 가네(田中力子) 할머니가 2일 117번째 생일을 맞았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후쿠오카(福岡)시의 한 노인요양시설에 거주하는 다나카 할머니는 117번째 생일을 맞아 둘째 며느리(85)가 건넨 꽃을 받고는 손뼉을 치며 기쁜 표정을 지었다.


다나카 할머니는 이날 생일에 요양시설에서 나온 식사도 게 눈 감추듯 단숨에 먹어치웠다.


다나카 할머니는 작년 3월 116세 66일의 나이로 영국 기네스월드레코드 측으로부터 남녀를 통틀어 '생존한 세계 최고령자' 인증을 받았다.


어릴 때부터 글쓰기를 좋아했다는 다나카 할머니는 그간 걸어온 삶을 더듬어볼 수 있는 흔적들을 메모로 남겼다.


둘째 며느리가 보관 중인 이 메모에는 일본 근대사에서 벌어졌던 전쟁과 가족과의 이별 등 시대상이 고스란히 투영돼 있다.


다나카 할머니는 1903년 후쿠오카의 한 농가에서 9명의 형제 중 7번째로 태어났다.


19세 때에 떡집을 운영하는 한 살 위 사촌과 결혼해 장남을 낳았다.


1937년 중일전쟁이 시작되면서 남편과 장남이 징집된 후 다나카 할머니는 그 시대를 살았던 대부분의 여성처럼 '억척이'가 됐다.


다나카 할머니는 당시 상황에 대해 "남자 몸은 아니지만 훌쩍훌쩍 울고만 있을 수는 없었다. 몸도 마음도 남자처럼 되어 방아를 찧고 떡메질을 하는 등 뭐든지 할 수 있게 됐다"고 회상하는 메모를 남겼다.


다나카 할머니는 후쿠오카의 미군 기지에 우동 가게를 내고 둘째 아들과 양녀 외에도 전쟁터에서 숨진 친척의 아이 셋을 키웠다.


과로가 겹쳐 급성 소화기 전염병인 파라티푸스에 걸리기도 했지만 필사적으로 일했다고 한다.


1945년 전쟁이 끝난 뒤 다나카 할머니는 남편과 함께 기독교 신자가 되어 소유하던 밭을 교회부지로 기부하기도 했다.


다나카 할머니 부부는 결혼 50주년에는 미국으로 부부 여행을 떠나는 등 금슬 좋게 살았다.


1993년 90세가 된 남편과 사별한 다나카 할머니는 90세 때 백내장, 103세 때 대장암 수술을 받았다.


그러나 대장암 수술을 받고 나서는 "맥주가 마시고 싶다"고 말하는 등 담당 의사를 놀라게 할 정도의 회복력을 보여줬다고 한다.


다나카 할머니는 지난해 9월 자신의 장수를 축하해 주기 위해 요양시설을 방문한 다카시마 소이치로(高島宗一郞) 후쿠오카 시장에게 "죽는다는 걸 생각해 본 적이 없다"고 말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건강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작성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