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자연건강 > 건강뉴스

배우 김영호, 육종암 투병기…“항암치료 너무 힘들어 그만뒀다”

성기노 기자 |2019-12-26 10:06

카카오톡 공유하기 이미지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미지 네이버 공유하기 이미지


(사진=MBC 라디오스타 캡처)



배우 김영호가 육종암 투병기를 공개했다.


김영호는 25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 “골육종암이다. 암의 크기가 왼쪽 허벅지 절반을 차지할 정도로 컸었다”고 털어놨다. 수술 후 왼쪽 허벅지에는 근육이 거의 없을 정도라고.


그러면서 육종암을 확진하기까지 “뮤지컬 공연 중이라 칼싸움 액션 신이 많았다. 그 상황에 허벅지가 찢어진 줄 알았다. 3개월 참았더니 더 커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작았던 종양이 20cm 정도의 암 덩어리가 됐다. 병원을 열 군데 이상 다녔다. 병원마다 육종암을 잘 모르니까 오진한 거다”라고 덧붙였다.


김영호는 “지인인 의사의 종양이 암이라는 말에 아무 생각이 안 나더라”라며 “그 이후로 일주일 정도 기억이 없다. 내가 암에 걸릴 거라는 생각을 해본 적이 없었다”면서 당시 충격에 대해 언급했다.


또한 김영호는 “암은 5년이 지나야 완치 판정을 받는데, 아직 완치는 아니고 많이 좋아졌다”면서 “항암치료는 중단했다. 너무 힘들어서. 의사가 해야 한다고 했지만, 하다가 죽을 것 같아서 그만뒀다”고 밝혔다.


그는 “육종암에 맞는 항암치료제는 하나도 없다. 그래서 가장 센 걸 맞았는데, 맞고 나면 영혼이 털리는 느낌이다”고 설명했다.


김영호는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계기에 대해서는 “사람들이 너무 많이 궁금해 했다. 육종암 환우들은 내가 나아지고 좋아지면 힘이 될 것 같다고 하더라. 괜찮다고 말해주고 싶었다”고 털어놔 눈길을 모았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캡처)




연부조직 육종은 폐나 간장 등의 실질장기와, 몸을 지탱하는 뼈와 피부를 제외한 지방, 근육, 신경, 인대, 혈관, 림프관 등 우리 몸의 각 기관을 연결하고 지지하며 감싸는 조직에서 발생하는 악성종양을 말한다. 뼈에서 원발성으로 발생된 악성종양을 육종이라고 한다. 


육종암은 유병률이 매우 낮은 희귀질환이다. 증상없이 빠르게 자라며 수술로 제거해도 쉽게 재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육종암 완치율은 진행 정도에 따라 다르며 종양의 악성도가 높지 않고 크기가 5cm미만인 경우 90%이상 달한다고 한다. 하지만 악성도가 높고 크기가 큰경우 5년 생존율이 70~80%정도로 추정된다고 한다.


​배우 김영호의 경우 수술로 인해 암이 제거가 되었고 항암치료를 꾸준히 해 희망적이라고 하니 다행인 셈이다. 



저작권자 ⓒ건강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작성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