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자연건강 > 건강뉴스

'줄이고, 바꾸고, 빼고' 친환경 경영에 빠진 기업들

성기노 기자 |2019-12-03 14:55

카카오톡 공유하기 이미지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미지 네이버 공유하기 이미지

#친환경경영 #친환경포장 #업사이클링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지속 가능한 경영의 핵심으로 '친환경'이 자리잡았다. 성장만 바라보던 기업들이 환경으로 시선을 돌리면서 다양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사회적 문제로 떠오른 플라스틱, 포장 폐기물을 줄이기 위한 노력이 가장 뜨겁다.


새로운 방식의 재활용 시스템을 도입하거나 친환경 포장재로 교체하고 있다.


'서울우유'는 종이팩 분리배출 촉진을 위해 '사물인터넷(IoT) 종이팩 수거함' 시스템을 도입했다.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빅데이터를 활용해 종이팩을 수거한 후 소비자에게 포인트로 돌려주는 시스템으로 각 지자체에서도 설치를 해나가는 중이다.


재활용 효율성을 높일 수 있도록 포장재를 변경하기도 한다. 용기를 감싼 비닐, 종이, 필름 등의 분리 배출이 용이하도록 뜯는 선을 삽입하는 등 작은 변화를 준 것.

(사진=클리아트코리아)


자연으로 돌아가는 '친환경 포장재' 사용도 늘고 있다.


일회용품 사용이 많았던 대형 카페 프랜차이즈 브랜드들은 종이로 만들거나 미생물에 의해 100% 분해되는 친환경 생분해 플라스틱 컵, 뚜껑, 빨대 도입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또 배송 업체들도 과대 포장을 줄이고 스티로폼, 플라스틱 대신 골판지 박스, 친환경 아이스팩, 종이테이프 사용을 늘리는 중이다.


오리온은 환경 친화적 포장재 생산을 위해 새로운 인쇄설비를 도입했다. 포장 잉크 사용량을 줄이기 위해 70억 원을 투자해 '플렉소' 방식의 인쇄를 택한 것.


플렉소 인쇄는 기존 오목판 인쇄 방식과 달리 볼록판 인쇄방식으로 잉크를 묻혀 바르기 때문에 잉크 사용량을 절반 이상 줄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호텔 업계는 업사이클링(업그레이드와 리사이클링의 합성어로 재활용품에 디자인 또는 활용도를 더해 그 가치를 높인 제품으로 재탄생시키는 것)에 주목하고 있다.


제주에 자리한 일부 호텔은 버려지는 리넨을 반려동물 전용 쿠션 업체에게 무상 제공해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또 환경보호에 동참한 투숙객들을 위해 호텔 비누를 업사이클링한 향초를 제공하고 일회용 어메니티를 친환경 제품으로 바꾸는 등 '녹색경영'에 집중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저작권자 ⓒ건강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작성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