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자연밥상 > 자연밥상

오미자, '근육 뼈' 노화 개선 효과 확인돼

채찬병 기자 |2019-11-12 18:19

카카오톡 공유하기 이미지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미지 네이버 공유하기 이미지

농촌진흥청이 전북대학교 치과대학과 공동연구를 통해 오미자가 노화개선에 효과가

있음을 밝혔다. (사진=농촌진흥청)


오미자에 '근육 뼈'의 노화를 개선하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 대표약초인 오미자는 시잔드린·고미신·시트럴·사과산·시트르산 등의 성분이 들어 있어 심장을 강하게 하고 혈압을 내리며 면역력을 높여 주어 강장제로 쓴다. 폐 기능을 강하게 하고 진해·거담 작용이 있어서 기침이나 갈증 등을 치료하는 데 도움이 된다. 종류에는 오미자(북오미자)·남오미자·흑오미자 등이 있다. 오미자는 주로 태백산 일대에 많이 자라고 남오미자는 남부 섬지방, 흑오미자는 제주도에서 자란다. 한국을 비롯하여 일본·사할린섬·중국 등지에서 생산한다.


말린 열매를 찬물에 담가 붉게 우러난 물에 꿀·설탕을 넣어 음료로 마시거나 화채나 녹말편을 만들어 먹으면 좋다. 밤·대추·미삼을 함께 넣고 끓여 차를 만들거나 술을 담그기도 한다.


이렇게 우리에게 친숙한 오미자가 근육과 뼈의 노화도 개선시키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나 관심을 끈다. 최근 농촌진흥청은 오미자가 근골격계 퇴화, 치아 소실 등 노화 개선에 효과가 있음을 전북대학교 치과대학과 공동 연구를 통해 확인했다고 밝혔다.


농촌진흥청은 기존의 단편적 효능과 달리 오미자의 주요 성분인 ‘고미신A’와 ‘시잔드린C’에 주목하고, 노화에 관해 연구했다.


먼저 골다공증이 있는 실험용 쥐에게 고미신A와 시잔드린C 추출물을 8주간 매일 10mg/kg씩 투여했다.


그 결과, 근육 성장을 예측하는 분자 발현은 4배, 뼈의 분화 인자 발현은 2배∼4배, 골밀도는 2배∼3배까지 증가함을 확인했다.


고미신A는 동물 세포 실험에서 뼈를 튼튼하게 하는 골 강화 활성 지표와 골 강화 활성 인자 발현을 2배 이상 높였다. 또한 사람 세포와 동물실험에서 노화계 세포의 노화지표 활성과 염증성 물질 발현을 55.5% 수준으로 억제했다.


시잔드린C는 성인 치아 세포에 처리한 결과, 치아 유지에 나쁜 영향을 미치는 산화물(활성산소 ROS)이 45.7% 정도 줄었다.


인간은 노화가 진행되면서 생리적 기능은 물론, 근육과 골격계도 퇴화된다. 입 안에 염증이 생기고 이가 빠지면서 노화가 더 촉진된다.


이번 연구는 오미자의 주성분인 고미신A와 시잔드린C의 노화 관련 효능과 작용 원리를 세포 실험으로 밝히고, 이를 기초로 동물실험에서 항노화 효능과 작용 원리를 추가로 확인한 것이다.


연구 결과는 약용식물 관련 국제 학술지 ‘의학 소재에 관한 치료’를 비롯해 5편의 논문에 실려 학술적으로 인정받았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장재기 약용작물과장은 “전통적으로 많이 활용해온 오미자를 현대적 방법으로 분석해, 새로운 산업 소재로 개발하고 농가 소득 향상과 산업 활성화에 기여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저작권자 ⓒ건강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작성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