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자연건강 > 건강뉴스

"시험날 오염된 공기 들이마시면 점수도 낮다"

김주연 기자 |2019-11-12 18:19

카카오톡 공유하기 이미지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미지 네이버 공유하기 이미지

영국 연구팀 "공기오염, 생산성 저하 재확인" 


지난 3월 이탈리아 나폴리의 반비텔리대학 의대시험을 앞둔 지원자들[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시험 보는 날 오염된 공기에 노출된 학생들은 깨끗한 공기에 있었던 학생들보다 성적이 더 낮게 나온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는 영국 런던정경대(LSE) 학생 2천400명을 대상으로 한 연구 결과로, 공기오염은 생산성을 떨어뜨린다는 이전의 많은 연구 결과를 재확인시켜주는 것이라고 더타임스와 더선 등 영국 언론이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런던정경대의 세피 로스 연구팀은 미세먼지(PM10)를 분석해 이런 결과를 얻었다.


시험장 안 미세먼지 수준이 세계보건기구(WHO) 허용치를 초과했을 때 학생들은 허용치 미만에 있던 학생들보다 점수가 2%포인트 이상 낮았다.


WHO는 미세먼지 허용치를 ㎥당 50㎍(마이크로그램)으로 하고 있는데, 조사 당시 몇몇 시험장은 75㎍으로 측정됐고 점수는 3.4%포인트까지 낮았다.


연구를 이끈 로스는 학생들과 학부모들은 시험 당일 날과 그 전날에 공기 질에 대해 생각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로스는 "오염이 심한 날에는 야외 활동을 제한하고, 등교 때 덜 오염된 길을 고를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가 관찰에 입각한 것이고 공기오염이 낮은 점수의 원인이 된다는 점을 입증한 것은 아니지만, 공기오염은 인지수행 능력을 무디게 하고 사람들을 덜 생산적으로 만든다는 이전의 결과들에 힘을 실어주는 것이라고 더타임스는 전했다.


이전 연구에서는 시험 날 공기 질은 학급의 크기만큼이나 그 결과에 큰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결과가 나온 바 있다.


지난 4월 영국 BBC 방송은 최신 연구결과들을 종합적으로 소개하면서 "공기오염이 판단 착오, 정신 건강상의 문제, 나쁜 시험 성적은 물론 높은 범죄율과도 관련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서울=연합뉴스)



학생들이 시험을 치러 들어오기 전의 한산한 모습[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저작권자 ⓒ건강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작성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