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자연건강 > 건강뉴스

"갑상선 절제 환자 우울증 위험 커…수술 2개월째 최고조"

성기노 기자 |2019-11-12 18:19

카카오톡 공유하기 이미지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미지 네이버 공유하기 이미지

삼성서울병원, 갑상선 절제 환자 18만명 분석 결과


갑상선 절제 수술을 받은 환자 100명 중 9명은 우울증에 빠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런 우울증은 수술 2개월 내 발병 위험이 급격히 커져 수술 초기 각별한 주의가 필요해 보인다.


성균관의대 삼성서울병원 연구팀(정신건강의학과 전홍진, 이비인후과 정만기, 내분비대사내과 김선욱, 사회의학교실 신명희)은 미국 하버드대 매사추세츠종합병원과 함께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를 토대로 2009∼2016년 갑상선 절제 수술을 받은 환자 18만7천176명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4일 밝혔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내분비학회가 발행하는 국제학술지 '갑상선'(Thyroid) 최근호에 게재됐다.


갑상선


조사 대상자의 우울증 유병률은 8.9%(1만6천755명)였다. 이들 중 갑상선을 모두 제거한 환자(전절제)는 1만2천907명(77.1%), 일부만 떼어낸 환자(부분절제)는 3천837명(22.9%)이었다.


갑상선을 떼어낸 환자들의 우울증 발병 위험도는 수술 후 2개월째에 가장 높았다.


연구팀은 갑상선 전절제 환자의 경우 수술 1년 전에 견줘 수술 2개월째 우울증 발생률이 1.81배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했다. 부분절제 환자 역시 같은 비교 조건에서 우울증 발생률이 1.68배나 됐다.


이런 우울증 증가 경향은 수술 후 1년가량 지속하다 점차 수술 이전 수준으로 낮아졌다. 다만, 암으로 갑상선 절제 수술을 받은 경우 이보다 지속 기간이 길어 최장 2년까지 이어졌다.


연령별로는 50대 이상에서, 성별로는 남성이 우울증에 더욱 취약했다.


전홍진 교수는 "갑상선 절제 수술을 받는 환자라면 우울증 발생에 대해서도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면서 "우울, 의욕 저하, 불안, 불면증 등 우울증 초기 증상이 있으면 곧바로 정신건강 전문의를 찾아 상담과 치료를 병행해야 삶의 질을 유지할 수 있다"고 권고했다.  (서울=연합뉴스)

저작권자 ⓒ건강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작성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