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자연건강 > 건강뉴스

"한국 149개국 중 '살기 좋은 나라' 23위"-美SPI조사

성기노 기자 |2019-11-12 18:19

카카오톡 공유하기 이미지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미지 네이버 공유하기 이미지

작년보다는 5계단 하락…'환경의 질' 부문은 40계단 ↓



Ⓒ클립아트코리아


한국이 세계 149개국 중 23번째로 '살기 좋은 나라'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0일 딜로이트안진회계법인에 따르면 미국 비영리단체인 사회발전조사기구가 발표한 '2019 사회발전지수'(SPI·Social Progress Index) 조사에서 한국이 종합점수 85.61점을 얻어 23위를 차지했다.


이는 작년(18위)보다는 5계단 하락한 수준이다.


그동안 한국의 순위는 2015년 29위, 2016년 26위, 2017년 26위 등이었다.


SPI는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유엔(UN)이 설정한 17가지 목표를 활용, 국가별 상황을 평가하고 '삶의 질'을 측정한다. 딜로이트는 2013년부터 SPI 조사 사업에 파트너로 참여하고 있다.


올해 조사에서 한국은 영양, 기본 의료지원, 물·위생, 주거, 개인안전 등을 포함하는 '인간의 기본 욕구' 부문에서는 96.87점으로 7위를 차지했다.


그러나 성 소수자 포용·성별 정치적 영향력 등을 포함한 '기회' 부문(73.90점·26위)과 기초 지식, 정보·통신 접근성 등이 대상인 '웰빙' 부문(86.08점·25위)에서는 상대적으로 낮은 평가를 받았다.


특히 공기의 질과 수질을 평가하는 '환경의 질' 부문에서는 61.02점(92위)을 받아 작년보다 순위가 40계단이나 하락했다.


올해 가장 살기 좋은 나라로는 종합점수 90.95점을 받은 노르웨이가 차지했다. 노르웨이는 2년 연속 1위다.


덴마크가 2위를 차지했고 스위스, 핀란드, 스웨덴, 아이슬란드가 그 뒤를 이었다.


아시아에서는 일본이 10위, 중국이 89위에 자리했다.


조사 대상 149개국의 평균 점수는 64.47점이었다. (서울=연합뉴스)



[딜로이트안진회계법인 제공]

저작권자 ⓒ건강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작성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