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자연건강 > 건강뉴스

"의자에서 일어나 걷기…노인 골절 위험 평가에 효과"

이진영 기자 |2019-11-12 18:19

카카오톡 공유하기 이미지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미지 네이버 공유하기 이미지

삼성서울·보라매병원 107만명 분석…"너무 느리면 골절 위험 높아" 


노인들이 의자에서 일어나 잠시 걷는 데 걸리는 시간만 잘 체크해도 골절 위험을 미리 알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제시됐다.


삼성서울병원(신동욱)·보라매병원(정수민) 공동 연구팀은 2009∼2015년 생애전환기(66세) 건강검진을 받은 노인 107만명을 대상으로 '의자에서 일어나 걸어가기' 검사를 한 뒤 평균 4년 6개월에 걸쳐 골절 발생 여부를 추적 관찰한 결과 이런 연관성이 관찰됐다고 6일 밝혔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뼈'(Bone) 최근호에 발표했다.


'의자에서 일어나 걸어가기 검사'는 의자에 앉아있던 검진자가 일어선 뒤 3m를 걷고, 다시 돌아와 제자리에 앉기까지 걸리는 시간을 측정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이를 통해 다리 근력, 보행속도, 균형감각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할 수 있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보통 다리 건강에 문제가 없다면 10초가 되기 전에 돌아와 앉아야 정상이다.


연구팀은 이 검사에서 소요 시간이 10초대인 경우 정상군(10초 이내)보다 골절 위험도가 8% 높은 것으로 추산했다. 20초를 넘긴 노인은 골절 위험도가 20% 이상 더 높았다.


특히 노인에게 치명적인 고관절 골절의 위험도는 10초대에서 19%, 20초 이상에서 96%로 각각 평가됐다.


정수민 교수는 "근력이 감소하고 균형감, 유연성 등이 감소해 운동 기능이 떨어지면 골절 위험이 커지게 된다"면서 "노인들의 경우 꾸준히 근력과 유연성 운동을 병행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서울=연합뉴스)



노인 낙상 [자료사진]

저작권자 ⓒ건강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작성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