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칼럼 > 칼럼

[강지원 변호사 ‘심신일여(心身一如)’] 침은 음양조화의 산물

관리자 |2021-01-11 11:10

카카오톡 공유하기 이미지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미지 네이버 공유하기 이미지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입안에 침을 모아 삼키기는 요가의 회진법이나 도교의 연진법 이외에 인진법(咽津法)이라고도 한다.

 

한의학에서는 침을 금진옥액(金津玉液)이라 한다. 금이나 옥과 같은 귀한 진액(津液)이라는 것이다. 침은 땀, 콧물, 눈물, 정액 등과 함께 체내의 기()를 바끙로 빠져나가게 하는 것인데, 인진법은 침이 밖으로 배출되는 것을 막는 방법이라고 설명한다.

 

또한 침은 음양(陰陽)이 만나면서 생기는 음양조화의 산물이라고 설명한다. 혀가 입천장에 닿은 것은 인체 앞쪽의 임맥(任脈)과 뒤쪽의 독맥(督脈)이 만나는 것인데, 이때 음양이 만나면서 생기는 것이 바로 침이라는 것이다. ‘동의보감에서는 침은 정()의 새싹인데, 입에서 모이게 되면 정의 열매가 된다고 표현했다. 사람의 정기는 신()에 저장되어 있는데, 이 정기가 마치 수증기처럼 뒤쪽의 독맥을 타고 올라가 입에 모여 앞쪽의 임맥을 만나게 되면 마치 빗방울처럼 정의 결정(結晶)이 된다는 뜻이다.

 

침은 수승화강(水昇火降)이 되게 한다고 한다. 사람이 화가 났을 때 심화(心火)가 치민다고 하는 것처럼, 한의학에서는 정신적으로 긴장되고 피곤한 것을 심화(心火)라고 한다. 이 불()을 끄기 위해서는 바로 물()이 필요한데, 이 물을 신수(腎水)라고 한다. 침은 수분이다. 침은 불이 아니라 물이다. 따라서 이럴 때 침을 많이 삼키고 마시면 수화(水火)가 기제(旣濟)되어 정신이 바로 서게 된다고 한다.

 

인진법은 단전호흡을 하게 한다고도 한다. 인진법을 하게 되면 아랫배로 기운이 모아지게 되는데, 이 모아진 기운, 즉 단()을 충실히 하면 할수록 점점 더 깊은 호흡, 즉 단전호흡을 하게 된다는 것이다.

 

인진법은 오장(五藏)을 좋게 한다고 한다. 동의보감에 나오는 오장, 곧 감 심 비 폐 신의 도인법(導引法)에는 이 인진법이 등장한다. 예컨대 이를 일곱 번 부딪치고 침을 세 번 삼키면 신장에 좋고, 이를 아홉 번 부딪치고 침을 세 번 삼키면 심장에 좋다고 하는 식이다.

 

인진법은 생침의 분비를 활성화시켜 기혈순환, 신진대사, 피부회복, 노화방지 등을 통해 무병장수하게 해주는 좋은 방법이 된다고 설명한다. 다른 어떤 보약이나 건강식품에 못지않다는 것이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인진법도 집신법과 같이 아침에 일어나거나 밤에 잠들기 전에 습관적으로 할 것을 권고한다. 그 횟수에 관하여는 다양한 주장들이 있으나, 그 숫자 자체에는 크게 의미가 없어 보인다. 혀로 입안을 핥을 때 이 안쪽과 이 바깥쪽을 기준으로 안팎이 구분되는데, 이 안쪽보다는 이 바깥쪽, 즉 이와 입술 사이를 핥아주는 것이 더 많은 침을 분비하게 한다고 한다.

 

고치법이나 집신법, 그리고 회진법이나 연진법, 인진법을 따로따로 설명하기도 하지만 대체로는 함께 실행하라고 권고하는 경우가 많다. 동의보감은 한나라 괴경을 소개하면서 그가 정()을 단련하기 위해 매일 아침마다 침을 삼키고 이를 쪼는 수행을 통해 120살이 되도록 기력이 좋았다고 설명한다.

 

또 동의보감 제 1권 내경편 양생의 중요한 비결’(攝養要訣)은 이렇게 권고한다.

 

황정경에서는 사람이 오래 살려면 곤륜(崑崙)을 닦아야 한다고 하였다. 이 말은 곧 머리를 많이 빗고, 손으로 얼굴을 자주 문지르고, 이를 자주 마주치고, 침을 늘 삼키고, 기를 정밀하게 닦아야 한다는 것이다.”

 

양생법(養生法)에는 단금법(段錦法)이라는 것이 있는데, 8 단금법, 12 단금법 등으로 불린다. 무식(武式) 팔단금과 문식(文式) 팔단금이 있고, 입식(立式) 팔단금과 좌식(坐式) 팔단금이 있다. 또 좌식 팔단금이 12 단금법, 16 단금법 등 여러 종류가 전해진다.

 

아침에 일어나서 하는 대표적 양생법의 하나인 ‘12 단금법중에 치아를 두드리고 혀로 입천장을 쓸어 흐릿한 정신을 일깨우게 하는 방법이 있다. 요령은 똑같다. 아침에 일어나 가부좌 자세로 앉는다. 윗니와 아랫니를 36회 세게 부딪친다. 혀로 윗니의 뿌리부터 입천장을 24번 쓸어준다. 이때 생기는 침을 세 번에 나누어서 마신다. 횟수는 다양하다.

 

사람이 잠을 자는 동안에는 모든 신체의 조직이 이완되었다가 기침을 하면 다시 긴장을 하고 활동을 하게 된다. 이때에 윗니와 아랫니를 부딪치고 생침을 만들어내면 이완된 조직들이 더욱 탄력을 가지게 되고 정신이 집중되게 될 것이다. 이러한 원리를 활용해 우리 선조들은 다양한 방법들을 실행해 온 듯하다.

 

   

저작권자 ⓒ건강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

강지원변호사

서울대 졸업, 행정고시 합격, 사법고시 수석 합격하여 법조계에 입문하였으나, 1978년 비행청소년 담당검사, 1989년 청소년 교화기관인 서울보호관찰소 소장, 1997년 청소년보호위원회 초대 위원장 등을 맡으며 '청소년 지킴이', '청소년 수호천사'의 길을 걸어왔다. 2002년 변호사로 전직 후 청소년인권보호센터 대표, 청소년보호법률지원단 단장, 성매매방지기획단 단장, 정보통신윤리위원회 위원장, 자살예방대책추진위원회 위원장, 사회통합지역위원회 위원장, 정치개혁을 위한 한국매니페스토실천본부 상임대표 등으로 활동하였고, 현재에도 장애인을 위한 푸르메재단 이사장, 청소년교육을 위한 위즈덤적성찾기캠프스쿨 총재, 나눔과 봉사를 위한 나눔플러스 총재, 생명존종을 위한 한국자살예방협회 이사장, 사회통합을 위한 신간회 및 민세 안재홍 기념사업 회장, 몸의 행복을 위한 통곡물자연식운동본부 상임대표, 노르딕워킹I.K 총재 등 다양한 사회운동을 하고 있다. 특히 그는 통곡물 전도사로 변신해 삼시세끼를 현미 등의 통곡물 식사를 실천하고 있다. MBC TV '이경규가 간다-양심냉장고'를 시작으로 MBC TV '5시 이브닝뉴스', YTN 라디오 '강지원의 뉴스 정면승부'와 최근에는 KBS TV '제보자들' 등에서 활발하게 방송활동을 하고 있다.

댓글 작성

당신만 안 본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