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자연건강 > 치유요가

[400만 유튜버 쏘영과 힐링업 요가 배우기 ④] 엉덩이 주변 근육을 강화하는 도마뱀 자세

박지현 기자 |2020-08-05 18:26

카카오톡 공유하기 이미지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미지 네이버 공유하기 이미지

 


도마뱀 자세(Utthan Pristhasana, 우탄 프리스타아사나)를 취하는 쏘영. 무릎은 바닥에서 최대한 띄는 것이 좋다. 정면을 바라보는 것이 좋지만 쏘영은 목 부분의 부담을 덜고 고관절이 이완되는 것에 집중하기 위해 자연스럽게 밑을 보고있다. (사진=Showwhy 여다은)



1. 도마뱀 자세(Utthan Pristhasana, 우탄 프리스타아사나)

Utthan은 뻗어내다, 들어올리다를 의미하고 Pristha는 뒤, 뒷쪽를 뜻한다. 도마뱀 자세는 등 전체와 어깨의 묵은 통증을 풀어주는데 탁월하며 3개월 이상 꾸준히 수련하면 견비통(팔과 어깨가 아픈 증상)치유가 가능한 자세다.

 

 

*방법

 


-무릎을 꿇고 앉는다.

 


-왼쪽 다리를 앞으로 뻗어 90도 각도로 굽혀주고 오른쪽 다리는 뒤로 쭉 펴준다.

 


-오른쪽 다리는 발가락으로 지탱하며 무릎이 바닥에 닿지 않도록 하며 뒷꿈치를 바짝 들어준다.

 


-양 손바닥으로 바닥을 짚은 뒤 팔꿈치를 구부려 바닥을 지탱한다.

 


-이때 왼쪽 무릎은 어깨와 가까이 둔다.

 


-고관절은 바닥을 향해 부드럽게 눌러주면서 이완되는 느낌에 집중한다.

 


-1분 이상 유지해주고 점차 시간을 늘려간다.

 


-원상태로 돌아오고 반대쪽도 똑같이 실시한다.

 



-자세를 풀어 아기자세(무릎을 꿇고 엎드려 누운 자세)나 엎드린 자세로 자극이 사라질 때까지 휴식을 취한다.

 

 


*핵심: 가슴과 고관절이 충분히 열리는 느낌에 집중해야 한다. 가슴과 다리는 바닥에 닿지 않도록 하고 호흡은 날숨에 내려가고 들숨에 올라와야 한다. 꼬리뼈와 배꼽 근처에 의식을 둔다.

 


  

*효과

 


-고관절과 햄스트링(Hamstring, 허벅지 뒤쪽 부분의 근육과 힘줄)을 이완하며 엉덩이 주변 근육을 활성화시킨다.

 

 

-틀어진 골반을 잡아주고 척추근육을 이완한다.

 

 

-혈액의 흐름을 개선해 피로회복, 기분전환, 활력증진의 효과가 있다.

 

 

-장 기능이 활성화되고 소화를 촉진시킨다.

 

 

-생리통, 생리불순 등 부인과 질환을 개선시킨다.

 

 

-굳은 어깨와 팔 저림이 사라진다.

 

 

 

*쏘영(Ssoyoung)만의 Point!

 


-특징

사무직이거나 학생들처럼 생활의 대부분을 앉아 보내는 시간이 많은 사람들에게 좋은 동작이다. 초보자는팔꿈치 아래 블록을 두고 실시하면 조금더 편한동작이 가능하고 동작에 다양한 변화를 줄 수 있어 숙련자들에게 적합한 동작이다.

 

-유의점

완성 동작은 다소 난이도가 있기 때문에 어깨 가동성이 좋지 않은 사람들은 통증을 느낄 수 있다. 고개는 정면을 바라봐야 하는데 척추에 무리를 주고 싶지 않다면 사선을 바라보거나 등과 수평을 유 지하는 선에서 바닥을 바라봐도 된다. 골반이 타이트한 사람들은 발뒤꿈치와 구부린 팔꿈치를 한 선에 맞추기 힘들 수 있다. 발가락이 팔꿈치에 닿는 정도만 돼도 괜찮다. 숙련자들에게 요구되는 동작인 만큼 초보자들은 본인이 할 수 있는 범위까지 행하는 것이 좋다.

 

-효과

고관절을 열어줘 하체 부근이 굉장히 시원하고 다리가 접히는 부분에 위치한 림프절을 자극해 부종이 빠지는 효과도 있으다. 어깨, 등 뒤쪽과 흉추의 긴장을 풀어준다.


저작권자 ⓒ건강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쏘영400만 유튜버

쏘영(한소영)은 1987년 1월 1일 새해를 여는 첫날 태어났다. 우연한 기회에 '길거리 캐스팅'이 돼 배우의 길을 걷게 된다. 2018년에 26회 대한민국 문화연예대상 영화부문 여자신인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그러다 유튜브 먹방의 신세계를 접하고 1년여만에 구독자수 260만명을 달성해 '먹방 여신'으로 떠올랐다. 7월 28일 현재 구독자수 397만명을 기록, 배우출신 가운데 구독자수 독보적 1위를 달리고 있다. 최근에는 MBC 일일드라마 '찬란한 내 인생'에서도 톡톡 튀는 역할을 하고 있다. 쏘영은 어렸을 적 한때 비만이어서 총 30kg을 뺐고 그 뒤부터 이를 유지하고 유연성도 기르고 싶어 요가를 시작했다고 한다. 한때 요가학원을 직접 운영하면서 수강생을 가르친 경험도 있다. "그동안 갈고 닦은 나만의 요가 팁을 독자들과 함께 나누게 돼 기쁘다"고 말하는 쏘영과 함께 요가의 세계로 한걸음씩 들어가보자.

댓글 작성

Top